연구원활동

건설 · 개발분야에 대한 전문 컨설팅을 통해 건설산업 발전에 기여하겠습니다.

유가·원자재 다 뛰어, 생산자물가 9년 9개월來 최고

건설경제연구원 2021.06.23

5월 6.4% 상승… 음식·숙박업 등 오름세
급등했던 파·양파 등 농산물 물가는 하락

석유와 원자재 가격이 오르면서 생산자물가가 1년 전보다 6.4% 상승했다. 9년 9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.

2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5월 생산자물가지수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6.4% 높은 108.5로 집계됐다. 전년 같은 달 대비 상승률로는 2011년 8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. 전월과 비교하면 0.4% 상승했다. 지난해 11월부터 지난달까지 7개월 연속 오른 것이다. 생산자물가지수는 생산자 기초가격을 기준으로 조사하며, 2015년 가격을 100으로 잡고 이와 비교해 얼마나 변동했는지를 보여 준다.

유가 상승 영향으로 석탄·석유제품(4.4%), 1차 금속제품(1.6%) 중심으로 공산품 물가가 한 달 새 1.0% 올랐다. 음식점·숙박업(0.2%), 부동산(0.1%), 호텔(2.7%), 국내항공여객(9.5%) 가격이 뛰면서 서비스업 물가도 한 달 만에 0.1% 상승했다.

지난겨울 물가 상승을 주도했던 농림수산품 물가는 1.2% 떨어졌다. 가격이 크게 올라 소비자들이 직접 키워 먹는 이른바 ‘파테크’까지 등장했던 파의 가격은 한 달 전보다 32.3% 낮아졌다. 아울러 양파(-40.3%) 등의 가격이 떨어지면서 농산물 물가도 한 달 새 3.6% 낮아졌다. 전력·가스·수도·폐기물 물가도 1.0% 하락했다. 배준형 한은 경제통계국 물가통계팀 과장은 “유가와 원자재 가격 상승세로 미뤄 보면 6월 생산자물가도 오를 가능성이 있다”고 말했다.

[출처: 서울신문] 홍인기 기자 ikik@seoul.co.kr

  •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.